330   11/  17   0
hopegiver
고백

어느 가난한 여인의 고백


* 어느 가난한 여인의 고백 *

2002년9월초 오전 TV방송에 한 여인이 출연했다.
그녀 나이는 40 이름은 기억이 잘 나지 않으나 함순식이었던 것 같다.

모습이 평온하고 순수해 보였다.
평범하며 따스해보이며 부자연스럽지 않았다.
청순해 보이기까지 했다.

제2의인생이란 방속제목으로 어떤 삶을살았는지
예상으로 느낄수 잇었지만 그런 모습을 찾아 볼수 없다.

대담형식으로 진행되었다.
그의 첫마디
"이런곳에 나올만한 인격이 못되는데..."

그녀의 과거를 이야기했다
간추리면 이러했다.

아버지가 다른 여자를 보았고 이혼했으며
그 2년 후에 어머니가 죽었다
그녀는 18세에 가출을 했다.

배운 것이 없는 그는 몸을 파는 곳으로 흘러들어갔다.
사치와 방종한 자유 그리고 빚

그녀는 32세에 한 선한 남자를 만났다
그녀를 깊이 이해하며 사랑하는 그 남자의 간청에 결혼했다.
"내가 돌보아 주어야한다는..."

하지만 그 결혼는 평탄할 수가 없었다.
착한 남편과 시부모...
시부모는 그런 사실을 모르고 있었다.

자신의 과거를 아는 것 같은 불안 가책
새로운 환경에 적응할수 없었던 그녀는
남편에게 도저히 견디고 살수 없다고 간청했단다
그 때마다 남편은 말리고 붙잡았지만....

1년만에 그녀는 그 남편과 헤어졌다.

그녀는 일본으로 갔다.
배운 것이 없는 그는 다시 그런 생활을 계속했다.

귀국했고 몸이 아팠다.
병원에 입원했다.
그녀는 비참했고 외로웠다.
쓰레기처럼 산 인생.
그는 자신을 쓰레기라고 말한다

그녀는 말하면서도 많이 울었다.
눈물을 닦으며 말을 이어갔다.
감정을 다스릴줄도 알았고 균형잡힌 모습이었다.
비굴한 모습도 자랑도 없었다.
숨길 것도 없는 듯했다.
여전히 평화롭고 담담해 보였다.

그녀는 한번도 생각도 않았고 불러보지 않았든
하나님을 불렀단다.
"하나님, 단1년 만이라도 사람답게 보람있게 살다 가고 싶어요"라고....
몸이 회복되었고

그녀는 자기가 해야할 일을 적어 심지뽑기를 만들었단다.
'양로원 봉사. 소록도. 장애아 수용소"
그러면서도 마음으로는 소록도 만은 뽑지 않았으면...
그런데 소록도가 뽑혔단다.

소록도에서 한 일은 여자 노인환자 목욕시키기였단다.
상상이 간다.
지체가 구부러지고 상처난...
상하여 약해진 피부를 조심스럽게...
목욕을 제대로 하였겠는가?
넘 힘들었지만 그들이 그렇게 좋아하는 것을 보며...

그녀는 거기에서 한 아름다운 모습을 보았단다.
한 할머니가 15년전에 헤어진 아들을 수소문 끝에 힘들게 찾아
그런 불편한 조막손으로 돼지키우고 농사지어 모은 돈을
모두 아들손에 쥐어주든 모습이 그렇게도 잊혀질수 없단다.
어머니의 사랑...

그녀는 그곳 교회에서 한 노부부를 만났다.
그곳에 종종가서 부모의 사랑을 느꼈으며
양부모로 삼게까지 되었다.
양아버지는 불편한 조막손으로 작은 땅에 농사를 지었고...
하루는 자신을 친딸같이 사랑해주시는 아버지한테
저는 이렇게 산 이런 여자라고 다 말했단다
아버지 하는 말씀
"괜찮다" 모든 것을 사랑으로 덮어주고 받아주는...
따스한 한마디 뿐...

그녀는 1년만에 다시 서울로 돌아왔다

하루는 아버지로부터 소포가 왔단다.
박스를 여는 순간
조막손으로 농사지은 것을 고루 고루 정성스럽게..
그것을 보는 순간
그 사랑이...

일생에 처음받아보는 선물
그 선물에 담긴 정성과 사랑이...

하루는 아침에 집에서 나오는데
병들어 쓰레기 통에 버려진 강아지를 보았단다.
아직 죽지않고 겨우 간신히 눈을 들어 자신을 바라보는 강아지의 눈빛
"너도 쓰레기구나... 나도 쓰레기인데...."
그 말을 하며 또 울었다.
그 강아지를 집으로 가져와 돌보아 주었는데
기적적으로 살아나 그 강아지 이름을 "기적"이라고 부른단다.

일곱식구와 산단다.
나는 장애인들과? 라고 생각 했드니
그런 인연으로 얻은 개7마리와 살고 있었다.
쓰레기통에서 주은 그 작은 강아지는 방에서 반겨주고 있었다.

나는 방송에 나온 그녀를 통해서
숨길것이 없이 다 드러내고 비워서 보여주는 모습을 보았다.
말로만 듣든 "가난한 심령"을 처음 보았고 느꼈다.
더 이상 낮아질 수 없는 가난한 심령

그리고 말로만 듣든 사랑을 보앗고 느꼈다.
모든 것을 사랑으로 용납하며 덮어주는 사랑
"괜찮다"는 그 한마디
그리고 사랑과 정성이 담긴 선물
그녀에게 사랑을 처음 알려주고 느끼게해준...

그리스도의 사랑은 말이 아니다.
말로 작은 선물로 나타난 그 작은 보여줌에서
그는 사랑을 보았고 그를 변화시켰다.

그녀의 심령이 비워졌고 가난했고 굶주렸기에
그는 부르짖었고 주님의 사랑은 그 양아버지를 통해
나타나 보여주었고 흘러받았다.

그 양아버지는 가셨지만
그녀의 마음속에 그 사랑은 살아있어 그녀로
평안한 미소를 짖게 하는건가?

주님 발을 눈물로 적시며 머리를 풀어 닦아드리고
향유를 부었든 그 동네에 죄많은 한 여인의 모습이 사실로 떠오른다.

그녀는 죄를 알고 사랑을 알고 있었다.
그녀는 진정 주님을 아는 모습이었다
죄를 알았고 그후에 사랑을 알았기에....
과거의 자신을 바로 알았고
현재의 그녀 마음에 적셔진 사랑을 알기에...

그녀는 말한다
대부분의 자기와 같은 여자들이
절망하거나 포기함으로 거기에서 벗어나지 못한다고....

부끄러운 자신의 과거를 고백하고
현재를 부끄러워하지 않고 담담히 말할수 있는
모습으로 바꾼 것은 무엇인가?

자신의 있는 그대로의 모습
쓰레기같은 자신의 죄를 보았고 고백했고
그 가난한 심령 애통하는 심령에
그 빈그릇에 흘러담긴 사랑이었다.

소록도
거기엔 몸도 영혼도 물질도 가난한 자들이 모여살고 있다.
그래도 그들의 모습은 편안하고 행복해 한단다
서로 돕고 의지하며
움직일수 있는 누구나 일을하며....

그리고
그곳 사람들은 모두가 구원의 복음을 받아드렸으며
오히려 감사하는 생활를 한다는 글을 읽은 적이 있다.

가진것 없고 모두 힘들고 가난해도
그들은 부요하다.

천국이 저희 것이니...
그 마음에 사랑으로 천국을 이루었으니...
주안에서 안식을 누리라


"예수께서 무리를 보시고 산에 올라가 앉으시니 제자들이 나아온지라
입을 열어 가르쳐 가라사대
심령이 가난한 자는 복이 있나니 천국이 저희 것임이요
애통하는 자는 복이 있나니 저희가 위로를 받을 것임이요
온유한 자는 복이 있나니 저희가 땅을 기업으로 받을 것임이요

의에 주리고 목마른 자는 복이 있나니 저희가 배부를 것임이요
긍휼히 여기는 자는 복이 있나니 저희가 긍휼히 여김을 받을 것임이요
마음이 청결한 자는 복이 있나니 저희가 하나님을 볼 것임이요
화평케 하는 자는 복이 있나니 저희가 하나님의 아들이라
일컬음을 받을 것임이요
의를 위하여 핍박을 받은 자는 복이 있나니 천국이 저희 것임이라"(마5:1-10)

* 주님을 사랑한 한 여인 *


온 동네에서 손가락질 받든 죄많은 한 여인
그는 부끄러워 낮에는 나다니지도 못하였으리라.
밤중에 인적이 없을때 물을 길어 와야하는...
손가락질 받고 재수없다고 침뱉음 받든 여인...

그는 회한과 부끄러움에
눈물로 밤을 지새우며 자기 삶을 저주했으리라.

그가 예수의 소문을 들었다.
얼굴을 가리우고
군중들 틈에서 주님의 말씀을 들었다.
그리고 소문을 좇아. 찾아 또 말씀을 들었다.

그 여인은
주님의 사랑을 알았다.
그날 집에돌아와
밤새워 감격해서...
주님을 사랑해서 울고 웃었다.
그는 주님에 대한 사랑을 독백하며
밤을 새우고

평생을 ?은
생명같은 전재산
향유를 들고 집을 나섰다.

주님에 대한 사랑은
주님에 대한 사랑은

모든 부끄러움과
비웃음과 조롱도 두렵지 않았다.

그 거룩한 바리새인의 집으로
부끄러움도 잊은 채....
부끄러움도 잊은 채....
그곳에는 사랑하는 주님이 계시기에....

문을 들어섰다.
눈길이 쏠렸다.
그래도 아랑곳하지 않고
식사를 위해 비스듬히 기대어 누워있는
주님 뒤로 돌아가

주님 발에 입맞추며
하염없이
하염없이 울었다.

눈물로
사랑의 눈물을
감격의 눈물로
발을 적시고
머리를 풀어 발을 닦아 드렸다.

그리고
그 발에
자신의 생명을
자신의 영혼을 부어드렸다.

자칭 거룩한 자들의 눈길을
아랑곳 하지 않고....
주님의 사랑을 알고 믿었기에...

주님은
이 여인의 마음을 보았고 알았다.
거룩한 바리새인의 마음도 보았고 알았다.

주님은
이 여인을 변호해 주셨다.
이 여인을 감싸주었다.

그리고
그 여인은
사랑하는 아버지의 음성을 들었다.

"딸아
내가 네게 말하노니 저의 많은 죄가 사하여졌도다
이는 저의 사랑함이 많음이라 사함을 받은 일이 적은 자는 적게 사랑하느니라

네 죄 사함을 얻었느니라"

그 여인은 그녀를 사랑으로 낳으신 아버지의 음성을 들었다.
그 여인은 그녀를 사랑으로 낳은신 신랑의 음성을 들었다.

그는
감사와 사랑으로
신령과 진정으로
주님께 절하여 경배하고

주님을 바라보며
주님을 뒤돌아 또 바라보며
사랑으로 바라보는
주님의 눈길을 가득 담으며...
거룩한 바리새인의 집을 나서서
집으로 돌아갔다.

다음날 부터
그 동네에서
그 여인의 모습을 다시 볼수 없었다.

어디로 갔을까?
주님을...

주님가는 곳을
따라다니며...
따라다니며...

그후로
그 동네에서
아무도 그 여인을 본사람이 없다.

나는 이 이야기를
모든 성경중에서
가장
가장 아름다운
사랑의 이야기라고 생각해왔다.

주님을
그 사랑을
가장 깊이 알았든
한 여인의 이야기를....

아버지의 재산을 다 탕진하고 돌아온
죽었다가 다시 산
다시 얻은
두째아들 이야기와 함께......


"한 바리새인이 예수께 자기와 함께 잡수시기를 청하니 이에 바리새인의
집에 들어가 앉으셨을 때에

그 동네에 죄인인 한 여자가 있어 예수께서 바리새인의 집에 앉으셨음을
알고 향유 담은 옥합을 가지고 와서

예수의 뒤로 그 발 곁에 서서 울며 눈물로 그 발을 적시고 자기 머리털로
씻고 그 발에 입맞추고 향유를 부으니

예수를 청한 바리새인이 이것을 보고 마음에 이르되 이 사람이 만일
선지자더면 자기를 만지는 이 여자가 누구며 어떠한 자 곧 죄인인 줄을
알았으리라 하거늘

예수께서 대답하여 가라사대 시몬아 내가 네게 이를 말이 있다 하시니
저가 가로되 선생님 말씀하소서


가라사대 빚 주는 사람에게 빚진 자가 둘이 있어
하나는 오백 데나리온을 졌고 하나는 오십 데나리온을 졌는데

갚을 것이 없으므로 둘 다 탕감하여 주었으니 둘 중에
누가 저를 더 사랑하겠느냐

시몬이 대답하여 가로되 제 생각에는 많이 탕감함을 받은 자니이다 가라사대
네 판단이 옳다 하시고

여자를 돌아보시며 시몬에게 이르시되 이 여자를 보느냐
내가 네 집에 들어오매 너는 내게 발 씻을 물도 주지 아니하였으되
이 여자는 눈물로 내 발을 적시고 그 머리털로 씻었으며

너는 내게 입맞추지 아니하였으되 저는 내가 들어올 때로부터
내 발에 입맞추기를 그치지 아니하였으며

너는 내 머리에 감람유도 붓지 아니하였으되 저는 향유를 내 발에 부었느니라

이러므로 내가 네게 말하노니 저의 많은 죄가 사하여졌도다
이는 저의 사랑함이 많음이라 사함을 받은 일이 적은 자는 적게 사랑하느니라

이에 여자에게 이르시되 네 죄 사함을 얻었느니라 하시니

함께 앉은 자들이 속으로 말하되 이가 누구이기에 죄도 사하는가 하더라

예수께서 여자에게 이르시되 네 믿음이 너를 구원하였으니
평안히 가라 하시니라"(눅7:36~50)

황철민   2003/11/30



감사합니다. 많은 은혜 받았습니다. -[01/19-22:19]
-


예수향기 2003/11/30

청결한 마음과 선한 양심과 거짓이 없는 믿음으로 나는 사랑은 오직 주 예수께로서만이....좋은 글 나눔 감사합니다 -[02/23-08:22]
-



 
 130
  세상을 바꾸는 작은 관심
행복한 아줌마    2004/01/30   1249 
 129
  황철민 집사님~~~!
hopegiver    2004/01/28   980 
 128
    Re..황철민 집사님~~~!
황철민    2004/01/28   1122 
 127
      Re..황철민 집사님~~~!
hopegiver    2004/01/28   1141 
 126
  청년회 모임 사진
hopegiver    2004/01/26   1081 
 125
  새크라멘토에서 인사드립니다.... [3]
순한 양    2004/01/23   1228 
 124
  구원 [2]
hopegiver    2004/01/22   1091 
 
  고백 [2]
hopegiver    2004/01/19   1218 
 122
  첫번째 청년회 정기 모임을 마치고...
hopegiver    2004/01/16   1076 
 121
  청년회 정기 모임을 위해 3...
hopegiver    2004/01/14   1203 
 120
  청년회 정기 모임을 위해 2... [1]
hopegiver    2004/01/14   1138 
 119
  청년회 정기 모임을 위해...
hopegiver    2004/01/13   1088 
 118
  범사에 감하합시다
행복한 아줌마    2004/01/04   1011 
 117
  오프라 윈프리 [1]
박인구    2004/01/02   1909 
 116
  즐거운 시간
hopegiver    2003/12/30   962 
 115
    Re..즐거운 시간
나도 청년이고 싶어    2003/12/31   1016 
 114
  돌을 내려 놓으라
박인구    2003/12/26   1394 
 113
  사이먼 & 가펑클
박인구    2003/12/26   1276 
 112
  성탄과 새해를 축하합니다.
이형근    2003/12/26   924 
 111
  메리 크리스마스
황철민    2003/12/25   1107 
 
[prev] [1].. 11 [12][13][14][15][16][17]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Change
너는 내게 부르짖으라 내가 네게 응답하겠고 네가 알지 못하는 크고 비밀한 일을 네게 보이리라 (렘 3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