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0   3/  17   0
어린나귀
Severance family의 아름다운 기부

다음 글은 교회사연구가인 박명수 교수님의 글에 제가 약간 내용을 첨가한 글입니다.  



1884년 한국에 온 최초의 선교사 앨런(Allen)은 목사가 아니라 의사였다. 그는 정부의 도움으로 한국 최초의 서양식 병원인 광혜원을 세웠다. 그러나 세월이 흐르자 이 병원에 대한 정부의 간섭과 병원을 주관하는 관리들의 부패가 심해져서 원성이 컸다. 결국 선교사들은 재산권과 운영권을 자신들에게 넘겨주지 않으면 철수하겠다고 통보했다. 오랜 협상 끝에 정부는 선교사들의 주장을 받아들였다.

당시 늉?책임자는 캐나다인 에비슨(Oliver Avison) 박사였다. 1893년 우리나라 온 그는 병원 발전을 위해서 혼신의 노력을 다했다. 그는 병원의 수준을 높이려고 애썼다. 에비슨이 처음 도착했을 때 병원은 한국식 단층건물로 12.5평 크기였다. 그는 설계사에게 부탁하여 40명의 환자를 수용할 수 있는 현대식 병원을 설계토록 했다. 비용은 1만달러 정도가 소용될 예정이었다.

1900년 봄 에비슨은 뉴욕 카네기홀에서 열린 해외선교대회에 참석, 병원에 대해서 연설을 하게 되었는데 청중이 너무 많아서 겁을 먹었다. 그래서 두번째 발코니 맨 뒤에 앉아있는 사람에게 시선을 고정시키면서 ‘저 사람이 들을 수 있다면 다른 사람들도 알아들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 사람이 바로 스탠더드 석유회사(존 D. 록펠러가 창업)의 CFO (재무담당임원)이던 세브란스(Louis H. Severance)였다. 클리브랜드의 한 장로교회의 장로이기도 했던 그는 연설이 끝나자 세브란스는 에비슨을 찾아와서 계획에 대해 자세히 물었다. 에비슨은 이미 설계도까지 만들었다고 말했다. 세브란스는 다시 한 번 감명을 받았다. 얼마가 필요하냐고 묻자 에비슨 1만달러만 있으면 할수 있을것이라고 했다. 얼마 후 세브란스는 1만달러를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세브란스는 “주는 기쁨이 받는 기쁨보다 훨씬 더 크다”는 말을 남겼고, 이말은 세브란스 병원의 정신으로 자리잡게 되었다고 한다.

1902년 세브란스의 기부금과 기존 병원 판매 대금을 합쳐서 서울역 맞은편에 병원을 짓기 시작하였다. 마침내 1904년 11월 세브란스병원이라는 이름으로 개원하였다.  이렇게 한국 최고의 병원 세브란스는 한 의료선교사의 비전과 헌신적인 기독인 사업가의 헌금으로 이뤄지게 되었다 . 이후에도 그 후손들을 통해 세브란스의 기부가 아직까지도 이어져오고 있다. 클리블랜드의 세브란스 홀은 세계적 교향악단인 클리블랜드 교향악단의 본거지로1928년 루이스 세브란스의 아들인 존 세브란스가 지어 기증한 것이다. 세브란스가(家)의 자선은 서울 세브란스병원에 지금도 이어지고 있다. 병원에는 지난 50년 동안 ‘미국 북장로교회(PCUSA)’ 명의로 매년 후원금이 입금됐다. 병원 직원들은 그냥 “미국 교회가 좋은 일 하나 보다”라고만 생각했다. 그런데 개원 120년을 맞아 병원측이 추적해보니 돈의 출처는 아들 세브란스가 만든 기금이었다고 한다.

안경주 2006/12/21

'주는 것이 받는 것보다 아름답다' 란 이야기를 보면서 내가 줄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를 생각하게 됩니다. 늘 세브란스 병원을 곁에 두고 보던 시절이 있었는데, 그 때는 이런 하나님의 사람들에 대해 전혀 생각해 보지않았었지요. 오랜 시절이 지난 후 그들을 다시 생각하게 됩니다. 한국에 뿌려졌던 하나님의 은혜를 ...



 
 290
  짖밟힌 장미꽃처럼.. [1]
어린나귀    2006/12/29   2399 
 289
  NYBC Fundraising Concert in Syracuse [1]
미운오리새끼    2006/12/24   1161 
 288
  에릭 리들의 ‘불의 전차’ 그 이후 [25]
어린나귀    2006/12/24   166873 
 287
  중국 묘족의 헨델 메시야 [3]
한광훈    2006/12/22   1230 
 286
  복음화와 핵분열 [3]
어린나귀    2006/12/20   1295 
 285
  세상마저 감동시킨 ‘열방을 향한 열정’ [3]
어린나귀    2006/12/19   5569 
 284
  NYBC 1차 등록마감
hopegiver    2006/12/19   2197 
 283
  열가지 감사 [3]
어린나귀    2006/12/15   14242 
 282
  나는 누구인가 [1]
주영    2006/12/14   1302 
 281
  메시아를 만난 헨델 [6]
어린나귀    2006/12/12   1598 
 280
  김익두 목사님을 아십니까? [2]
어린나귀    2006/12/06   1301 
 279
    [re] 김익두 목사님을 아십니까? [1]
chung T ha    2006/12/15   4282 
 278
  기다리던 책이 도착했습니다. [3]
어린나귀    2006/12/05   1447 
 277
  주여 조선의 마음이 보이지 않습니다. [5]
어린나귀    2006/12/01   1228 
 276
  NYBC 기금마련을 위한 음악회 [13]
hopegiver    2006/11/30   24085 
 275
  New York Bible Conference (NYBC) [1]
hopegiver    2006/11/30   2648 
 274
  2006 선교집회
hopegiver    2006/11/30   997 
 
  Severance family의 아름다운 기부 [1]
어린나귀    2006/11/30   1559 
 272
  Charles Finney와 19세기 시라큐스 교회
어린나귀    2006/11/29   3366 
 271
  닥터홀의 조선회상(1) [1]
어린나귀    2006/11/28   1153 
 
 [1][2] 3 [4][5][6][7][8][9][10]..[17] [next]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Change
너는 내게 부르짖으라 내가 네게 응답하겠고 네가 알지 못하는 크고 비밀한 일을 네게 보이리라 (렘 3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