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0   9/  17   0
박인구
클래식

클래식

필라 안디옥 교회 담임 호성기 목사
3월 12일 한국일보

황순원의 소설 '소나기'를 연상케하는 하주 담백한 한국 영화 한평을 보았습니다.
'클래식'이란 영화였습니다.
한 장면을 나누고 싶군요.
'소녀'는 '소년'을 사랑하지만 사랑한다는 말을 못합니다. '소년'이 다른 소녀를 사랑하는 줄 알기 때문입니다. 비 쏟아지는 날 캠퍼스에서 비를 맞고 가는 '소녀'에게 '소년'이 다가와 웃옷을 벗어 우산을 만들어 씌워 줍니다. 이들은 함께 웃으며 뛰었습니다. '소녀'는 좋아하는 '소년'이 함께 비를 맞으며 뛰었다는 사실 자체만으로 기분이 좋았습니다. 그러나 며칠 후 '소년'이 갖고 있던 우산을 캠퍼스 휴게실에서 일하는 분에게 던져주고 비속으로 뛰어나갔다는 사실을 알고 미칠 듯이 기뻐합니다. 짝사랑하던 그 '소년'이 자신을 사랑하는 것을 확인하였기 때문입니다. '소년'을 알고 난 후 '소녀'는 달라졌습니다. 기쁨과 환희와 감격이 솟아났습니다. 그의 사랑을 알았기 때문입니다.

교회에 다니면서 신앙생활 하는 데도 환희와 기쁨과 감격이 있습니다. 나에 대한 예수님의 사랑을 확인할때 그렇습니다. 하나님이 누구인지, 예수님이 누구인지 잘 모르고 다니다가 하늘보좌 영광 다 버리시고 나를 찾아오신 예수님의 사랑을 아는 순간, 우산이 있는데도 사랑하는 소녀와 함께 비를 맞기 위하여 우산을 버린 소년처럼 우리는 녹아져 내립니다. 교회 다니고 신앙생활 하는 것의 기쁨의 절정은 예수님을 아는 데에 있습니다.

캐나나에서 목회를 하시는 2세 목사님이 틴에이저 때의 간증을 들었습니다. 영어를 잘 못하는 부모를 부끄럽게 생각했다고 합니다. 그런데 갑자기 치료가 불가능한 병에 걸려 고통을 받던 중 잠자다가 우는 소리가 나서 눈을 떠보니 어머니가 침대 옆에 무릅을 꿇고 기도하시더랍니다. "예수님 아들이 아픈 것을 더 이상 못보겠습니다. 차라리 제가 아들 대신 죽겠습니다. 이 아들을 살려주세요"
어머니의 큰사랑을 처음 체험한 아들은 어머니의 사랑을 깨닫는 순간부터 병이 나았고 목사가 되었습니다.

사랑은 죽음보다 강합니다. 그 사랑을 확인한 순간 우리는 회복 받습니다. 나를 사랑하는 분이 있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아직 죄인 되었을 때에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위하여 죽으심으로 하나님께서 우리에 대한 자기의 사랑을 확증하셨느니라" (롬 5:8)

하나님은 당신을 사랑하십니다. 교회에 사람보고 다니지 마세요. 상처 입을 수도 있습니다. 하나님이 누구 신지, 예수님이 어떤 분인지, 그 분의 사랑을 확인하세요. 그 사랑을 확인한 순간 희열이 물밀 듯 찾아올 것입니다. 이것이 신앙생활의 '클래식'입니다.

오늘도 에셀 나무를 심으며...



 
 170
  나에게 주신 사랑...
jjini    2004/04/12   1006 
 169
  황철민 집사님
hopegiver    2004/04/07   941 
 168
    이미지 크기를 줄여보세요
주마니    2004/04/08   1078 
 167
  고난의 주간에 하나님께 드림
이 소담    2004/04/07   977 
 166
  맑은 샘물 같은 두 아우.
이 소담    2004/04/03   1043 
 165
    Re..맑은 샘물 같은 두 아우.
hopegiver    2004/04/07   1071 
 164
    Re..맑은 샘물 같은 두 아우.
kahn    2004/04/07   1130 
 
  클래식
박인구    2004/03/29   987 
 162
  천국은 선착순이 아닙니다
박인구    2004/03/29   1118 
 161
  이상하게... but [2]
hopegiver    2004/03/25   918 
 160
  사랑의 핵폭탄
박인구    2004/03/25   1225 
 159
  꼬릿말은 어떻게 정정할 수 있는지 [1]
QT    2004/03/23   900 
 158
    Re..꼬릿말은 어떻게 정정할 수 있는지 [2]
관리자    2004/03/23   1008 
 157
  약한 나로 강하게 [2]
hopegiver    2004/03/23   1019 
 156
  한국인의 급한 성질 BEST 10 @
웃고마세요    2004/03/22   1081 
 155
  정정합니다
주영    2004/03/21   1033 
 154
  나의 무능과 주님의 능력 [1]
kahn    2004/03/20   995 
 153
  눈물이라는 것 [5]
주영    2004/03/18   1170 
 152
  힘 내세요 [1]
멜라니오    2004/03/15   947 
 151
  청년회 게시판
hopegiver    2004/03/14   888 
 
 [1][2][3][4][5][6][7][8] 9 [10]..[17] [next]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Change
너는 내게 부르짖으라 내가 네게 응답하겠고 네가 알지 못하는 크고 비밀한 일을 네게 보이리라 (렘 33:3)